소녀시대 써니, 밴드 활주로 50주년 기념 콘서트 출연..”아버지와 협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소녀시대 써니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소녀시대 써니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소녀시대 써니가 대학밴드 활주로(RUNWAY)의 50주년 기념 콘서트에서 아버지와 특별한 무대를 꾸민다.

한국항공대학교 학생들이 만든 밴드 활주로는 오는 10일 오후 7시 여의도 KBS홀에서 50주년 기념 공연을 연다. 써니는 활주로의 창립 멤버이자 보컬인 아버지 이수영 씨와 협업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1967년 창단한 활주로는 1978년 TBC ‘해변가요제’와 MBC ‘대학가요제’에 입상하면서 이름을 알렸다. 이후에도 다수 가요제에서 수상하는 등 활약했다.

또 이번 공연은 활주로 출신으로 ‘배철수의 음악캠프’ ‘콘서트 7080’ 등 장수 프로그램을 이끄는 배철수가 MC를 맡는다. 가수 구창모도 우정 출연해 히트곡을 부를 예정. 재학생부터 1970~1980년대, 1990년대, 2000년대 활동한 멤버들까지 각각 팀을 구성해 다양한 음악을 선사할 계획이다.

활주로의 콘서트 티켓은 인터넷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를 통해 가능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