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터는 녀석들’ 허경환 질투심 폭발 “내가 더 경리를 사랑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신상터는 녀석들' / 사진제공=코미디TV

‘신상터는 녀석들’ / 사진제공=코미디TV

‘신상터는 녀석들’ 허경환이 경리에 대한 본심을 털어놨다.

3일 방송되는 코미디TV ‘신상터는 녀석들’에서는 어른들의 육상대회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허경환, 정진운, 나르샤, 경리는 ‘가을 운동회’ 개최를 위해 분당의 한 고등학교 운동장에 모여 신상 게임을 펼쳤다.

여자팀 나르샤와 경리는 두 명이 짝을 이뤄 달리기를 하는 혼성 왕발 게임을 선보였고, 서장훈은 “같은 팀이 되고 싶은 여자 뒤에 서라”며 허경환과 정진운에게 선택권을 줬다. 정진운은 고민 없이 경리 뒤에 섰으나, 허경환은 잠깐 갈등하는 모습을 보이더니 결국 정진운과 같은 선택을 했다.

이를 본 서장훈은 경리를 선택한 이유를 물었고 정진운은 “잘 뛸 발목이다”고 답했다. 이어 허경환은 “진운과 경리 사이를 반대한다. 너무 가까워지는 게 싫다”며 흑심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서장훈은 다시 “본인이 더 사랑하시나요?”라고 묻자 허경환은 “내가 더 사랑해” 라고 외쳐 촬영장을 또 한 번 폭소를 자아냈다. 지난 방송에서 경리와 진운은 팔짱을 낀 채 야시장을 돌아다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신상터는 녀석들’은 3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