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완, 소극장 콘서트 ‘두 번째 외박’ 10회 공연 매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동완 '두 번째 외박' 포스터 / 사진제공=CI ENT

김동완 ‘두 번째 외박’ 포스터 / 사진제공=CI ENT

신화 김동완이 티켓 파워를 입증했다.

12월 13일 서울 동덕여자대학교 100주년홀에서 소극장 콘서트 ‘두 번째 외박’을 개최하는 김동완이 지난 2일 티켓 예매가 시작되자마자 10회 공연 6500석을 매진시켰다.

이번 콘서트는 오는 14일 김동완의 미니 앨범 ‘TRACE OF EMOTION’ 발매에 이어 개최되는 콘서트로, 3주간 10회 공연을 통해 신곡 라이브를 비롯해 다채로운 코너를 마련했다.

국내외 팬들의 뜨거운 관심에 힘입어 ‘두 번째 외박’은 인터파크 티켓 콘서트 부문 일간 랭킹 1위를 차지했다.

김동완은 2015년 ‘첫 번째 외박’ 이후 오랜만에 가수로서 무대 위에 오르는 만큼 팬들과 더욱 가깝게 교감할 예정이다.

소속사 CI ENT 측은 “특별한 소극장 공연을 만들어드릴 예정”이라며 기대와 관심을 부탁했다.

김동완은 오는 14일 미니 앨범 ‘TRACE OF EMOTION’를 발매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