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차남’ 서효림X이규정, 교도소 첫 대면 현장 포착… ‘궁금증 UP’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MBC '밥상 차리는 남자' 서효림, 이규정 / 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

MBC ‘밥상 차리는 남자’ 서효림, 이규정 / 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

MBC 주말드라마밥상 차리는 남자’ (이하밥차남’) 서효림이 교도소에서 이규정과 독대한다

밥상 차리는 남자측은 3일 하연주(서효림)이 교도소에 수감 중인 정수미(이규정)의 면회를 하고 있는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극중 정수미가 하연주의 남편인 이소원(박진우)의 첫사랑이자 남편의 혼외자인 오한결(김한나)의 친모인만큼 두 사람의 첫 만남에 이목이 집중된다.

지난 ‘밥차남’ 15-16회에서는 그 동안 한결이 신모(김갑수)의 혼외자인 줄 알고 있던 유일한 인물인 춘옥(김수미)마저 사건의 진실을 알게 되며 소원연주 부부의 평화가 산산 조각나는 모습이 그려졌다이런 가운데 소원이 ‘아이를 선택할 것이냐 아내를 선택할 것이냐하는 딜레마에 시달리다 결국 장모인 춘옥에게 분가를 선언하며 아이와 아내 둘 다 선택하는 대신 춘옥의 경제적인 지원을 포기하겠다고 밝혀 춘옥을 큰 충격에 빠뜨렸다이에 춘옥이 연주를 잃게 될 수 있는 상황 속에서 어떤 행보를 보일지 또 연주가 소원의 결정에 어떤 반응을 드러낼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치솟고 있는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서 서효림이 이규정과 독대를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서효림은 반짝이는 장식들로 수놓아져 있는 하얀 재킷과 고급스러운 진주 목걸이로 차려 입고 있지만 이와 달리 이규정은 누추한 수감복을 입은 모습이 극명한 대비를 이뤄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규정을 대하는 서효림의 태도도 눈에 띈다서효림은 금방이라도 이규정의 면전에 독설을 쏟아낼 듯 싸늘한 눈빛으로 그를 노려보고 있다그러나 이어 이규정의 오열을 바라보고 있는 눈빛에서는 슬픔이 느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이에 서효림과 이규정 사이에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높이는 동시에 이규정과의 만남이 서효림의 행보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할지는 오는 4일 오후 8 45분 방송되는밥상 차리는 남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