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의 사랑’ 강소라X공명, 분위기 심상치 않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tvN '변혁의 사랑' 강소라, 공명 / 사진제공=tvN

tvN ‘변혁의 사랑’ 강소라, 공명 /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변혁의 사랑’(극본 주현, 연출 송현욱 이종재)에서 강소라와 공명이 최시원의 폭탄 발언 이후 옥상에서 마주했다.

변혁의 사랑’ 제작진 3일 강소라와 공명이 옥상 위에서 심각한 표정으로 마주 선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청소 용역으로 강수그룹에서 근무하게 된 변혁(최시원)은 청소원들에 대한 강수그룹의 온당하지 못한 처사를 직접 경험했다강수그룹이 용역 회사에 외주를 주고 있어서 청소 근로자들은 직원 식당에서 밥도 먹을 수 없었고 심지어 용역 회사의 갑질에 시달렸다.

몸이 아파 쓰러진 백준(강소라)이 근무지 이탈이라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해고 당할 위기에 처하자 변혁은 백준김기섭(서현철), 이태경(최대철), 안미연(황정민)을 비롯한 동료들과 함께 강수푸드 신제품 출시 행사장에 나타나 흥겨운 트로트 무대를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변강수 회장께서 청소 직원 전원을 외주 용역이 아니라 직접 고용하기로 이 자리에서 전격 결정했다는 돌발 발언을 하며 반란의 서막을 열었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옥상에서 마주한 강소라와 공명의 심각한 분위기가 고스란히 전해져 눈길을 끈다. 유니폼 차림의 강소라는 강단 있는 눈빛으로 공명을 바라보고 있고, 공명은 이해할 수 없다는 듯 굳은 표정으로 강소라를 응시하고 있다또 다른 사진에는 강소라가 공명에게 무언가를 열심히 설명하고 있어 두 사람 사이에 오간 이야기가 무엇인지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변혁의 사랑’ 제작진은 “변혁의 통쾌하고 짜릿했던 폭탄선언으로 촉발된 반란의 후폭풍이 거세게 휘몰아치며 흥미진진한 전개가 이어진다본격적으로 각성한 변혁과 그에게 리얼한 세상을 가르쳐준 평강 백준사고처리 전담반 권제훈의 관계 역시 변화하며 예기치 못한 사건들이 펼쳐질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변혁의 사랑’ 7회는 오는 4일 오후 9 tvN에서 방영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