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권민아, 종영 소감 “많은 것을 배워간 소중한 추억”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MBC '병원선'에 출연한 권민아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MBC ‘병원선’에 출연한 권민아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MBC 수목드라마병원선권민아가 종영소감을 밝혔다.

권민아는 3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병원선의 유아림으로 지내면서 정말 행복했다며 많은 것을 배워가는 기분이 들고 하루 하루가 정말 소중한 추억이고 즐거운 촬영이었다. 끝났다고 생각하니 많이 아쉽고 서운하다. 함께했던병원선식구들과병원선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앞으로의 권민아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소회를 드러냈다.

권민아는병원선에서 간호대학을 졸업하고 병원선에 막 부임한 막내 신입 간호사 유아림 역을 맡아 극에 활기를 불어 넣으며 자신의 몫을 톡톡히 해냈다.

걸그룹 AOA의 멤버이자 연기자로도 꾸준히 경력을 쌓아온 권민아는 이번 작품에서 한층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막내 간호사에서 프로페셔널한 간호사로 거듭나는 모습을 표현해내며 극중 캐릭터도 연기자 권민아도 한층 더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권민아는 지난 1일 자신의 첫 번째 에세이별은 밤에도 길을 잃지 않는다를 출간해 서툴지만 아름다운 청춘들에게 따뜻한 응원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