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성대현, 배기성에 “예비 신부 봉사의 마음으로 결혼?”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SBS ‘자기야 – 백년손님’/사진=방송 화면 캡처

SBS ‘자기야 – 백년손님’/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기성이 예비 신부의 매력에 대해 설명했다.

2일 방송된 SBS ‘자기야 – 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 배기성은 “예비 신부의 어디에 반했냐?”는 MC 김원희의 질문에 “내가 음악 작업을 하고 보통 아침에 자고, 그분은 새벽에 일어난다. 늘 서로의 일상이 교차할 즈음에 전화를 걸어 ‘오늘 하루 고생했다. 푹 쉬어라’고 말해주며 서로의 생활을 존중하고 이해한다”고 설명했다.

배기성은 또 다른 이유로 도덕성을 꼽았다. 그는 “길을 가면 늘 쓰레기를 줍고 종종 밥차 봉사활동도 간다”고 자랑했고, 성대현은 “혹시 예비 신부분이 그런 봉사의 마음으로 결혼하시는 거 아니냐”고 물어 배기성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어 배기성은 “하루는 아내가 양말을 신겨주며 ‘내 존경심의 표현이다’고 했다” 설명했고 이에 성대현은 “그거 봐라 봉사 맞네”라고 덧붙여 웃음을 유발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