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한국당 장외투쟁 실패 이유…능력있는 리더의 부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썰전' 방송 캡쳐

/사진=JTBC ‘썰전’ 방송 캡쳐

JTBC ‘썰전’ 유시민이 자유한국당의 장외투장 실패이유가 판단력을 가진 리더의 부재 때문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2일 방송된 ‘썰전’에서는 자유한국당, 국감 보이콧 선언 후 상복차림으로 등장한 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유시민 작가는 “야당이 장외 투쟁을 잘했던 때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야당대표일 때다. 국회를 장기간 마비시켰다.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이 야당 대표일 때도 투쟁을 하면 국회로 잘 안돌아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번에 제대로 실행되지 못한 이유는 전략적 판단력을 가진 리더의 부재다. 홍준표 대표와 정우택 원내대표의 리더십 취약하고 동조하는 여론이 낮다. 감정에 휩쓸려서 나갔다가 계속 할 수 없으니까 하루 만에 복귀한 거다”라는 생각을 밝혔다.

박형준 교수는 야당의 상복 퍼포먼스에 대해 “들어올 때 머쓱하니까 상복으로 의지를 표현한건데 정치를 희화화 한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