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의 재능기부’ 탁재훈, 낚시 갔다가 허탕 “고기 없어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net '프로젝트S:악마의재능기부' 방송 화면 캡쳐

Mnet ‘프로젝트S:악마의 재능기부’ 방송 화면 캡쳐

Mnet ‘프로젝트S:악마의 재능기부’의 탁재훈이 루머 낚시에 도전했다가 물고기가 없다는 이야기에 헛웃음이 터졌다.

2일 방송된 ‘프로젝트S:악마의 재능기부’에서 탁재훈은 창녕을 홍보하기 위해 루머 낚시에 도전했다.

루머낚시의 특성 상 반복해서 낚싯대를 저수지에 던져야 했다. 그는 끊임없이 낚싯대를 던졌지만 물고기는 잡히지 않았다. 탁재훈은 사장님에게 “거짓말을 하시는 것 같다”고 말했고 뮤지 역시 “솔직히 물고기 없죠”라며 “증거 영상이 있냐”고 물었다.

결국 그들은 지나가는 집배원에게 “여기 고기가 잡히냐”고 물었다. 집배원은 “여기 고기 안 잡혀요”라고 단호히 말하며 “창녕에 가뭄이 심하게 와서 고기가 없다”고 설명해 뮤지와 탁재훈은 헛웃음을 터뜨렸다.

청천벽력 같은 소리에 탁재훈은 사장님을 찾으며 “잠시 이야기 좀 해야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