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강민혁, 하지원 위로 “센 척하지만 생각보다 울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의 방송 화면 캡쳐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의 방송 화면 캡쳐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의 강민혁이 하지원을 위로했다.

2일 방송된 ‘병원선’에서 곽현(강민혁)은 은재(하지원)이 런던 응급 외상센터에 가고 싶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는 자신에게 유학에 대한 생각을 알리지 않은 것을 서운해하며 “영국으로 떠나고 싶은 거죠? 얼굴도 이렇게 상해가며 며칠간 고민했냐”며 “서운하다. 내가 원거리 연애도 못 할 줄 아냐”고 물었다.

은재는 런던 유학보다도 골육종에 대한 사실을 알리지 못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녀는 아무것도 모르는 현에게 “정말 그래도 되냐”고 물으며 눈물을 보였다.

현은 “센 척하지만 생각보다 울보”라며 그녀를 위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