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하지원, 골육종 진단 “다른 사람들에게 말하지 말아줘”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의 방송 화면 캡쳐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의 방송 화면 캡쳐

MBC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의 하지원이 자신의 엑스레이 사진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2일 방송된 ‘병원선’에서 송은재(하지원)은 계속해서 무릎에 대한 통증을 드러냈다.

엑스레이를 찍기 전 추원공(김광규)는 “실금이면 벌써 팅팅 부었을 것”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대했다. 하지만 엑스레이 사진을 확인한 후 원공은 충격을 바았다.

함께 사진을 확인한 은재 역시 “이거 제 사진 맞아요?”라고 물었다. 원공이 대답이 없자 “제 것이 맞아요?”라고 재차 물었다.

그녀의 병은 골육종. 그녀는 조직 검사를 받으라는 원공에게 “다른 사람들이 몰랐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동료로서 드리는 부탁 아니에요”라며 “의사 송은재가 아니라 환자 송은재로서 기밀 유지 요청하는 것”이라고 담담히 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