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섭X의웅, 데뷔소감 “프듀 생각나…더 큰 꿈 생겼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형섭X의웅 / 제공=위에화 엔터테인먼트 코리아

형섭X의웅 / 제공=위에화 엔터테인먼트 코리아

안형섭과 이의웅이 타이틀곡 ‘좋겠다’로 첫 데뷔 무대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두 사람은 첫 번째 싱글 앨범 ‘눈부시게 찬란한’ 발매와 함께 2일 오후 6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타이틀곡 ‘좋겠다’의 무대를 공개했다.

이들은 “‘프로듀스 101’ 촬영할 때 처음으로 엠카운트다운 무대에 섰던 그날이 생각났다. 밤잠을 설칠 만큼 첫 데뷔에 대한 기대와 설렘으로 무대에 임했고 우리 노래로 가진 첫 무대인만큼 행복했고 평생 기억에 남을 무대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오늘 무대를 통해 앞으로 더 큰 목표와 꿈이 생겼고, 팬 여러분들과 함께 호흡할 수 있어서 무엇보다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좋겠다’는 기타 선율의 힙합곡으로 꿈에 그리던 여자를 만나 조심스럽게 사랑이 이루어졌으면 ‘좋겠다’고 소망하는 남자의 풋풋한 감정을 담은 곡이다. 안형섭의 감미로운 목소리와 이의웅의 개성 있는 자작 랩이 돋보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