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소드’ 감독 “불법유출, 법적 조취 취할 것” 강경대응(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 '메소드' 메인 포스터

/사진=영화 ‘메소드’ 메인 포스터

영화 ‘메소드’의 방은진 감독이 불법유출과 관련해 강경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방은진 감독은 “개봉일 첫 무대 인사를 앞두고 예기치 못했던 소식을 들었다. ‘메소드’에서 배우와 감독이 가장 고심하며 찍었던 주연 배우 박성웅씨와 오승훈씨의 극중 한 장면이 불법 촬영 되어 일부 유출되었다는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메소드‘를 응원하고 진심으로 열광해주었던 소중한 관객이자 팬 분들의 발빠른 정보 교환과 배급사의 수습으로 일단 관련 유튜브와 페이스북은 삭제와 잠금 처리를 했지만 개탄스러운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며 유감을 표했다.

방 감독은 “영화가 개인의 모든 취향과 호불호를 감당할 수는 없는 것은 틀림없으나 불법 유출이라는 가장 강력하게 창작물을 훼손하는 일이 벌어졌다”며 “영화의 한 장면을 떼어내 자극적으로 유포하는 행위는 ‘메소드’에 대한 편견을 조장한다는 측면에서 분명 폭력이다”라고 말했다.

또 방감독은 “이러한 행위는 대한민국 사회의 상식이란 차원에서 마땅히 비난 받을 일이기에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사건 수사를 의뢰,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며 강력대응 할 것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영화를 위하여 배우로서 최고의 연기를 보여 준 박성웅 배우와 그의 사랑하는 가족들, 이제 막 큰 발걸음을 내딛는 오승훈 배우와 그의 부모님과 가족들께 죄송스런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 ‘메소드’를 향한 편견 없는 사랑과 관심을 정중히 부탁 드린다”고 요청했다.

이하 방은진 감독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영화 <메소드>의 감독 방은진입니다. 개봉일 첫 무대인사를 앞두고 예기치 못했던 소식을 들었습니다. <메소드>에서 배우와 감독이 가장 고심하며 찍었던 주연 배우 박성웅씨와 오승훈씨의 극중 한 장면이 불법 촬영 되어 일부 유출되었다는 사실입니다.

그동안 영화 <메소드>를 응원하고 진심으로 열광해주었던 소중한 관객이자 팬분들의 발빠른 정보 교환과 배급사의 수습으로 일단 관련 유튜브와 페이스북은 삭제와 잠금 처리를 하였지만 개탄스러운 심정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영화가 개인의 모든 취향과 호불호를 감당할 수는 없는 것은 틀림 없으나 불법 유출이라는 가장 강력하게 창작물을 훼손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영화의 한 장면을 떼어내 자극적으로 유포하는 행위는 <메소드>에 대한 편견을 조장한다는 측면에서 분명 폭력입니다. 이러한 행위는 대한민국 사회의 상식이란 차원에서 마땅히 비난 받을 일이기에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사건 수사를 의뢰,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다시 한 번 영화를 위하여 배우로서 최고의 연기를 보여 준 박성웅 배우와 그의 사랑하는 가족들, 이제 막 큰 발걸음을 내딛는 오승훈 배우와 그의 부모님과 가족들께 죄송스런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 <메소드>를 향한 편견 없는 사랑과 관심을 정중히 부탁 올립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