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정석용, 명세빈에 “책 잡힐 일 만들지 마”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tvN '부암동 복수자들'/사진=방송 화면 캡처

tvN ‘부암동 복수자들’/사진=방송 화면 캡처

정석용이 명세빈에 복자 클럽 과 어울리지 말라고 경고했다.

2일 방송된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백영표(정석용)는 이미숙(명세빈)에게 “고기 안주 없나? 한동안 안 먹었더니 땡기네?”라고 말을 건네며 눈치를 살폈다.

미숙은 “냉동실 해동한 게 했는데 좀 꺼내 올까요?”라고 물었고 영표는 “이 전무가 준 보약 어쨌어?”라고 물었다.

영표는 “당신이 안 먹는다고 해서”라고 대답하는 미숙에게 “내거 화병이야? 말하지 그랬니? 나한테 독약 먹이는 줄 알았지”라고 대답했다.

미숙은 “어떻게 그렇게 끔찍한 생각을 해요”라고 물었고 영표는 “예전의 당신이면 안 이러지. 그런데 툭하면 외출하고, 이상한 사람 어울리고 당신 이상해. 당신은 시키는 일이나 해, 책 잡힐 일 만들지 말고”라고 미숙에게 면박을 줬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