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봐줘 JBJ’ 상균X켄타 “이제 가수니까 명함 만들자”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Mnet '잘봐줘 JBJ/사진=방송화면캡처

Mnet ‘잘봐줘 JBJ/사진=방송화면캡처

그룹 JBJ가 데뷔 소감을 밝혔다.

2일 방송된 Mnet ‘잘봐줘 JBJ’에서 그룹 JBJ의 상균은 데뷔 쇼케이스를 마친 후 “팬들과 첫 만남이었다. 생각이상이었고 너무 행복했다”고 밝혔다.

이어 켄타는”무대에서 말을 잘 못했는데  팬들에게 직접 감사 인사를 전해서 기쁘고 행복하다”다고 말했다.

태현은 “오늘부로 데뷔 1일차다”라고 말했고, 들뜬 상균과 켄타는 “이제 가수니까 명함을 파서 사람들에게 나눠 주자” “어딜 가든 가지고 다니자”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유발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