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초점] ‘고백부부’ 장기용, 이제 진짜 배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고백부부' 장기용 스틸 / 사진제공=YG

KBS2 ‘고백부부’ 장기용 스틸 / 사진제공=YG

배우 장기용이 KBS2 금토 예능드라마 ‘고백부부’의 최대 수혜자로 떠올랐다. 훈훈한 외모는 물론 안정적 연기력까지 뽐내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다.

장기용은 인기리에 방송 중인 ‘고백부부’에서 ‘엄친아’ 정남길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결혼을 후회하는 38세 동갑내기 부부 마진주(장나라), 최반도(손호준)가 20세 대학생 시절로 돌아가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장기용이 연기하는 정남길은 마진주의 학과 선배다. ‘훈남 선배’는 여러 작품에서 심심찮게 등장하는 캐릭터여서 신선하게 표현하기에 다소 어려운 캐릭터다. 하지만 장기용은 정남길이 가진 이야기를 뚝심 있게 풀어내며 존재감을 과시한다.

특히 최근 회차에서는 마진주와 정남길의 달달한 장면이 여러 번 연출됐다. 정남길은 좋아하는 마진주 주변을 맴돌며 ‘츤데레’매력을 뽐냈고 그를 위해 원피스까지 샀다. 마진주는 “새파랗게 어린 놈”한테 묘하게 흔들렸다.

드라마 초반에 살짝 모습을 드러내는 것만으로도 눈길을 끌었던 그다. 마진주의 대학생활이 본격적으로 그려지면서는 정남길의 분량도 늘었다. 신스틸러로 시작해 완벽한 서브남주가 된 그 덕분에 마진주와 정남길의 해피엔딩을 응원하는 시청자들의 목소리도 높아졌다. 정남길의 이름이 ‘정말 남편 되길’의 줄임말이라는 우스갯소리까지 들릴 정도다.

장기용3

‘고백부부’ 정남길이 이렇게 화제를 것은 장기용의 섬세한 인물 연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장기용은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만드는 로맨틱한 눈빛 연기부터 노련한 마진주의 행동에 당황하는 ‘허당 매력’까지 과시한다. 마냥 ‘엄친아’일 것 같았지만 부모님 사랑 없이 자라온 가족사가 드러났고, 장기용은 이 역시 설득력 있게 표현했다.

‘훈남 선배’를 표현하기에 완벽한 외모도 한몫했지만 장기용은 무뚝뚝해 보이지만 따뜻한 마음을 지닌 인물의 눈빛과, 다음 대사가 궁금해지는 명확한 중저음의 목소리로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했다.

장기용은 2012년 모델로 데뷔했다. 이듬해 아이유의 ‘분홍신’ ‘금요일에 만나요’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아이유의 남자’로 유명세를 탔다. 톱모델의 길을 걷던 그는 ‘괜찮아, 사랑이야’(2014)를 통해 배우 신고식을 치르며 다시 신인이 됐다.

이후 ‘최고의 결혼’(2014) ‘선암여고 탐정단’(2015) ‘우리 헤어졌어요’(2015) ‘뷰티풀 마인드’(2016)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2017) 등 다수의 TV드라마와 웹드라마에 출연하며 비중에 상관없이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해왔다.

그럼에도 ‘모델 출신의 배우’라는 꼬리표가 붙었던 것이 사실. 그는 ’고백부부‘ 정남길을 만나 자신에게 주어진 서사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진짜 배우‘라는 호평을 얻게 됐다. 제대로 시동을 건 장기용이다. 앞으로 얼마나 무궁무진한 매력을 보여줄까.

장기용2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