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앞둔 ‘병원선’ 비하인드컷 大공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MBC '병원선' 비하인드컷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병원선’ 비하인드컷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마지막 항해를 앞둔 MBC 수목극병원선이 비하인드컷을 대방출했다

병원선’ (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 제작진은 종영을 아쉬워하는 시청자들을 위해 행복했던 순간들을 담은 사진을 2일 공개했다.

사진에는 바쁜 촬영 스케줄 속에서도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는 열정을 보였던 생명선의 두 의사 하지원과 강민혁의 모습이 보인다. 이어 다사다난한 항해 속에서 함께 성장한 청춘 의료진 이서원, 김인식, 권민아와 이제는 한 가족이 된 이한위, 김광규, 정경순, 장서원, 송지호 등병원선패밀리의 화기애애한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지난 8 30일 진심을 향한 항해를 시작하며 첫 선을 보인병원선은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의사들이 의료서비스로부터 소외된 섬마을 사람들과 소통하며 진심을 처방하는 진짜 의사, 진짜 행복한 사람으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려왔다.

바다 위의 진료소 병원선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섬사람들과 공보의들의 에피소드부터 원격진료, 의료소송 등 현실을 반영하며 의사들이 생명선을 지키는 이야기, 그리고 선상 로맨스까지. 다양한 소재로 생명선의 존재 이유를 그린병원선은 오늘(2) 밤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진심을 처방할 예정이라고.

병원선관계자는더운 여름 시작된 항해가 벌써 끝을 앞두게 됐다긴 항해를 함께해준 시청자들의 가슴에 남는 작품으로 기억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마지막 방송에 대한 기대를 부탁했다.

 ‘병원선’은 오늘(2) 10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