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흐앓이’가 시작된다”…’빈센트 반 고흐’ 콘텐츠 풍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영화 '러빙 빈센트' 포스터(왼쪽),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 포스터 /

사진=영화 ‘러빙 빈센트’ 포스터(왼쪽),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 포스터 /

화가 빈센트 반 고흐’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최근 빈센트 반 고흐와 관련된 콘텐츠가 쏟아지며 이목을 끌고 있는 것.

빈센트 반 고흐를 포함한 인상주의 화가들의 대표작들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아트랙티브 테마파크 ‘라뜰리에’가 지난달 28일 문을 열었다. 명화와 당시 그들이 살았던 공간을 재현해 호응을 얻고 있다.

몽마르뜨 거리에 눈이 내리는 등 첨단 그래픽 기술을 통해 재탄생 한 공간들이 인상적이다. 각 장소마다 향과 온도가 달라 관객들의 관심을 끈다.

10년에 걸쳐 탄생한 유화 애니메이션 ‘러빙 빈센트’는 오는 9일 개봉된다. 빈센트의 죽음 후 1년, 그가 마지막으로 살았던 장소로 찾아가 그의 미스터리한 죽음을 추적한다. ’41회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영화제’에서 관객상을 받았다.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 역시 오는 4일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개막을 앞두고 있다. 빈센트 반 고흐와 테오 반 고흐 형제가 주고받은 700여 통의 편지와 그가 남긴 수많은 명작들을 무대 위에 펼쳐낸다.

고흐 역에 지난해 공연에 이어 김경수가 나선다. 또 박한근, 이준혁, 조상웅, 김태훈, 박유덕, 임강성 등이 합류해 완성도를 높일 예정.

‘빈센트 반 고흐’의 김규종 연출은 “이번 시즌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내면을 다듬은 시즌’이다. 역대 시즌 중 가장 많은 배우들의 변화가 있는 만큼 각 배우들의 몰입, 개성의 섬세한 변화에 주목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