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측 “유지태·우도환 관계 변화…시너지 기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사진=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이매진아시아

KBS2 수목드라마 ‘매드독’(극본 김수진, 연출 황의경)유지태, 우도환의 확 달라진 분위기가 포착됐다.

‘매드독’ 측은 2일 최강우(유지태)와 김민준(우도환)이 서로를 향한 신뢰의 눈빛을 주고받는 훈훈한 현장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최강우와 김민준이 단둘이 함께하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그동안 최강우와 김민준은 비행기 추락 사고를 두고 끊임없이 날을 세우며 팽팽한 긴장감을 유발해왔다. 전과 달리 서로를 향한 신뢰의 눈빛이 감지돼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이야기가 오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주한항공 801편 추락사고가 김범준의 자살 비행으로 인한 사고가 아니었음이 밝혀진 이후 같은 사고로 가족을 잃은 아픔을 공유하게 된 두 사람의 관계가 앞으로 비행기 참사의 진실을 밝히는 데 어떤 시너지를 발휘할지 기대를 모은다.

또 다른 사진 속 김민준은 자료를 확인하고 놀란 표정을 짓고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두 사람은 사망한 보험설계사 이미란이 남긴 실마리인 ‘보험증권 원본’을 좇고 있는 상황. 최강우가 태양생명으로 돌아가는 등 본격적인 진실을 향한 추적을 시작한 가운데 두 사람이 마주하게 될 비행기 추락 사고의 진실은 무엇일지 관심이 쏠린다.

‘매드독’ 제작진은 “비행기 추락 사고의 진실에 다가가면서 최강우와 김민준의 관계 역시 변모한다. 각자의 위치에서 진실을 찾기 위한 짜릿하고 예측 불가한 비밀공조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예정”이라며 “두 사람의 공조가 비행기 추락 사고의 진실을 밝히는데 어떤 시너지를 발휘하게 될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매드독’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