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식, ‘병원선’ 종영 소감 “배우로서 많이 배운 작품…잊지 못할 것”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MBC '병원선' 김인식 / 사진제공=해와달엔터테인먼트

MBC ‘병원선’ 김인식 / 사진제공=해와달엔터테인먼트

MBC 수목드라마병원선’ 김인식이 마지막 촬영 인증샷과 함께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김인식은병원선에서 치과의사 차준영 역을 맡아 사람을 구하는 수술에 투입될 때마다 벌벌 떨고 눈물을 흘리는 겁보 의사’ 캐릭터로 열연을 펼쳤다. 나아가 간호사 유아림(권민아)와 러브라인을 선보이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김인식은 소속사를 통해 거제도에서의 마지막 촬영을 기념한 사진과 함께 종영 소감을 남겼다. 그는병아리와 다름없는 신인으로서 쟁쟁한 선배들과 함께 하며 많은 것을 배웠다 “첫 촬영 당시 어떻게 해야할 지 몰라 고민하던 때가 눈에 선한데 종영을 한다니 믿어지지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병원선은 평생 잊을 수 없는 작품이 될 것이라면서 “틈틈이 연기를 지도해준 하지원이한위 선배를 비롯해 병원선의 모든 선배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김인식이 출연하는 ‘병원선 2일 오후 10시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