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공화국, ‘더 유닛’으로 날아오를 수 있을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 출연하는 소년공화국 / 사진제공='더 유닛'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 출연하는 소년공화국 / 사진제공=’더 유닛’

소년공화국이 KBS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더 유닛을 통해 비상을 예고했다.

오는 4일 방송되는더 유닛에는 소년공화국 원준, 선우, 성준, 민수, 수웅이 출연해 중독성 있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2013년 데뷔한 소년공화국은 다수의 음악프로그램과 공연, 광고를 찍으며 성공의 청사진을 그렸다. 하지만 무대조차 서기 어려운 녹록치 않은 현실에 힘든 시간을 보내왔다.

특히 멤버 민수는 우울증으로 방황했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털어놓는다. 동시에더 유닛을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출연했다고 밝힌 소년공화국의 이야기도 공개될 예정이다.

과연 이들이 선배군단과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여 다음 관문에 진출할 수 있을지는 오는 4일 오후 9 15분 방송되는더 유닛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