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이시언, 전설의 칼잡이로 파격 변신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피플스토리컴퍼니

/사진=피플스토리컴퍼니

배우 이시언이 MBC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에서 전설의 칼잡이로 변신한다.

‘투깝스’에서 이시언은 대한민국을 휘어잡는 전설의 칼잡이로 현재 작은 룸살롱의 사장 용팔이 역을 맡았다. 그는 의리에 죽고 의리에 살 정도로 사람 간의 의리를 중시, 능숙하게 칼을 다루는 인물이라곤 상상하지 못할 정도로 천성이 순한 눈물 많은 효자다.

이런 그가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의 사랑(?)을 듬뿍 받는 것은 물론 그의 몸에 빙의된 공수창(김선호)의 천부적인 사기에 넘어가 두 남자의 ‘브라더’로 예측 불가 케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투깝스’ 제작진은 “이시언은 촬영장을 항상 밝게 만들 정도로 강한 에너지를 가진 배우다. 늘 파이팅 넘치는 열정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으며 그의 완벽한 사투리와 애드리브는 캐릭터가 가진 매력을 한층 더 돋보이게 한다. 그가 그려갈 ‘용팔이’와 조정석, 김선호 두 배우와의 연기 화음에도 많은 성원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투깝스’는 강력계 형사 차동탁과 뼛속까지 까칠한 사회부 기자 송지안, 그리고 차동탁의 몸에 빙의되는 사기꾼 공수창이 펼치는 판타지 수사 드라마로 오는 27일 ‘20세기 소년소녀’ 후속으로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