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남, ‘매드독’ OST ‘해가 지기 전에’로 시청자 감성 저격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가수 에릭남이 부른 KBS2 수목극매드독’ OST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했다.

지난 1 방송된 ‘매드독에서 최강우(유지태) 김민준(우도환) 비행기 추락 사고를 일으켰다고 지목된 김범준(김영훈)이 자살 비행을 시도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충격을 받은  사람은 혼란스러워했다. 하지만 김민준은 형을 위해 최강우는 가족을 떠올리며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특히 이 장면에서는 에릭남의 ‘해가 지기 전에’가 흘러 나오며 감정을 극대화시켰다. ‘산다는  무슨 의미인지 다시  생각해’, ‘ 어두운 여기 홀로 남아  위해서  기도해등의 따뜻한 가사가 최강우와 김민준의 감정을 고스란히 드러낸 것.

에릭남의해가 지기 전에는 지난달 12일 발매된매드독 OST. 어쿠스틱한 피아노 선율과 에릭남의 감미로운 목소리가 위로를 건네는 곡으로 드라마와  어우러지며 극의 감성을 더한다는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