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트럭’, 서바이벌 포맷으로 변경…총 상금 3억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푸드트럭'

/사진=SBS ‘푸드트럭’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푸드트럭’(이하 ‘푸드트럭’)이 서바이벌 포맷으로 바뀐다.

오는 3일 방송되는 ‘푸드트럭’은 제2의 백종원을 꿈꾸는 예비 창업자들이 푸드 트럭의 주인공을 놓고 열띤 경쟁을 펼치는 서바이벌 형식으로 바뀐다.

서바이벌이 펼쳐질 배경 도시는 광주광역시다. 이번 프로젝트는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와 협업으로 진행되는 대규모 프로젝트로서 최종 합격자 7인에게는 4,000만 원 상당의 푸드 트럭과 백종원의 솔루션을 받을 기회가 주어진다.

앞서 광주광역시 시민을 대상으로 지원자 모집을 진행했는데 총 70여 팀이 지원해 광주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3일 첫 방송에서는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1차 서류전형을 통과한 22팀의 도전자들이 소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도전자들은 각자 자신만의 메뉴를 들고 한 장소에 모였는데, 백종원은 그들에게 ‘장사를 하라’는 첫 번째 미션을 제안했다.

갑작스런 미션에 도전자들은 모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고, 급기야 1차 합격자 중 반 이상이 대거 탈락하며 현장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이어졌다.

총상금 약 3억 원으로 진행되는 ‘국내 최초’ 푸드 트럭 서바이벌이 펼쳐질 ‘백종원의 푸드트럭’은 3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