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치와와 닮았다는 말에 “팬이 양조위 닮았다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썰전' 출연진/ 사진제공=JTBC

‘썰전’ 출연진/ 사진제공=JTBC

‘썰전’ 유시민이 닮은꼴 스타로 양조위를 언급해 뭇매를 맞았다.

2일 방송되는 JTBC’썰전’에서는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출연해 ‘반려견 안전 관리 논란’과 관련해 이야기했다.

먼저 김구라는 “진지한 이야기에 들어가기 전에 두 분(박형준&유시민)은 어떤 견종과 닮았느냐”라고 물으며 “유시민 작가님은 약간 치와와 아닌가요. 김국진 씨와 비슷한 (느낌이다)”고 말했다.

유시민은 김구라의 말을 부정하며 “사람들이 이영표를 닮았다고 하더라”며 “내 팬 중에는 심지어 양조위를 닮았다고 하는 사람도 있다”라고 자신의 닮은꼴 스타들을 나열했다.

유시민의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다른 출연자들은 “양조위요?”라고 반문, 결국 유시민은 “취소! 취소!”라며 다급한 수습에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강형욱은 유시민을 “총명한 콜리”로 박형준을 “신사 같은 래브라도 리트리버” 라고 비유했다는 후문이다.

김구라, 유시민, 박형준, 강형욱이 함께한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은 2일 오후10시 5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