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도지한, 대체 불가능한 연기력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KBS1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도지한 / 사진제공=KBS

KBS1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도지한 / 사진제공=KBS

 

KBS1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도지한이 열연을 펼치며 극을 한층 더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다.

지난 1일 방송된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113회에서 차태진(도지한)은 천양배(민대식)의 체포에 실패했다.

박용수(박상윤)의 연락을 받은 차태진은 현장에 나가 능숙하게 진두지휘했다. 이어 도주하려는 천양배를 제압한 후 수갑을 채우며 천양배! 당신을 살인죄로 체포한다. 변호사를 선임할 있으며 체포적부심을 신청할 있고 변명할 기회가 있다라며 그토록 꿈꿔온 순간을 현실로 이루었다. 하지만 박용수가 의문의 괴한에게 습격을 당해 이로 붙잡고 있던 천양배를 놓치고 말았다.

이어 태진은 용수와의 대화를 통해 사고의 진범이 민대식이 아닌 진도현(이창욱)이라 확신해 무궁화(임수향)을 찾아갔다. 차태진은 착잡함을 숨긴 채 목격자 말에 의하면 진범은 키가 크고 마른 젊은 남자야. 우리 아빠가 죽은 보라씨도 분명히 오빠 차를 타고 가다 사고가 났다는데. 다음날 진도현은 바로 출국을 했고라며 차분하게 설명했다.

이에 무궁화는 정말 진도현씨가 우리 아빠를 죽였어요? 말도 . 우리 수혁이 어떡해요라며 눈물을 터트렸고 차태진은 그런 그를 꼭 끌어안으며 위로를 전했다.

이처럼 도지한은 복잡한 감정을 세밀하게 묘사하는 연기 내공으로 극을 안정적으로 이끌어 가고 있다. 범인을 체포하는 순간에는 카리스마를, 사랑하는 이에게는 믿기 힘든 진실을 애처롭게 말하는 모습까지 상반된 매력을 보여주며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것.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는 지구대를 배경으로 경찰 계급 조직 중 가장인 순경 무궁화가 다양한들에게 한 방을 날리는 통쾌한 이야기를 그린다. 매주 월~금요일 오후 8 25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