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G-100’ 파이브링스 월드콘서트, 오늘(2일) 개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파이브링스 Five Rings - The Spirit of Olympism' 월드콘서트 포스터

/사진=’파이브링스 Five Rings – The Spirit of Olympism’ 월드콘서트 포스터

‘파이브링스 Five Rings – The Spirit of Olympism’ 월드콘서트가 오늘(2일) 열린다.

‘평창올림픽 G-100’을 기념하며 ‘평화의 울림’ 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콘서트는 오는 11월 2일 오후 7:30시 세종문화회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주최·문화예술위원회와 올림피즘오브파이브링즈추진단 주관으로 초연된다.

미국, 러시아, 핀란드, 에스토니아 등을 포함한 전 세계 18개 국가 올림픽위원회와 세르게이부브카 IOC집행위원, 유리탐 유럽올림픽위원회 EU위원회 의장 등 국제 스포츠단체 리더들의 지지와 세계적 음악가들, 한국의 대표 아티스트들이 모여 평창 올림픽 G-100일을 기념하고 한반도의 ‘평화의 울림’을 기원하는 자리다.

공연은 에스토니아 올림픽 위원회 위원이자 세계적인 지휘자, 작곡가인 ‘크리스티안 예르비(Kristjan Järvi)와 한국 최고의 전통예술가인 ‘김덕수’가 예술감독을 맡고 장석재가 총괄기획했다.

김덕수패사물놀이, 앙상블시나위, 이루다 블랙토무용단, 사물놀이 한울림과 세계 10여개국아티스트들로 구성된 ‘앱솔루트앙상블’이 무대에 오른다. 이 밖에도 경기민요 전영랑, 대금 이성준, 피리 윤형욱, 타악기 베이베이왕, 디제이 스위치, 신재희 영상 멀티미디어팀이 의기투합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Promote Olympism in Society’ 캠페인의 의미를 바탕으로, 문화와 교육 그리고 스포츠가 융합된 ‘올림피즘-Olympism’을 지구촌 곳곳에 심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이번 공연의 주제인 ‘평화의 울림(Pulse of Peace)’은 인권운동가 넬슨 만델라가 말한 “세계를 변화시키는 스포츠의 힘”과 일맥상통한다. 모든 이에게 영감과 희망을 주며 나 자신의 의지대로 평등을 누릴 수 있고, 올림픽에 동참하는 개개인의 ‘마음의 울림’을 통해 진정한 ‘평화’를 경험함으로써 이로 인해 전 세계를 평화롭게 바꿀 수 있다는 ‘올림피즘’이다.

이번 공연은 2018 평창올림픽의 성공과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하며, 앞으로 세계 올림픽 주최국을 순회하며 올림피즘과 세계 평화의 메시지를 알릴 전망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