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빅스LR 작곡가 러니, 싱어송라이터 변신…싱글 ‘투 더 문’ 발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러니 / 사진제공=Tae&k Ent

러니 / 사진제공=Tae&k Ent

싱어송라이터 러니(RUNY)가 첫 번째 싱글 ‘투 더 문(To the moon)’을 발매했다.

러니는 슈퍼주니어 려욱의 솔로앨범 ‘품’과 빅스 LR의 ‘초콜릿(Chocolate)’ 작곡에 참여했으며 과거 아이돌 그룹의 메인 보컬로 활동한 이력이 있다. 그는 이번 싱글을 통해 작곡 실력뿐만 아니라 특유의 음색과 수준급의 보컬 실력을 마음껏 뽐냈다.

러니는 ‘투 더 문’의 작사·작곡을 비롯해 전반적인 곡 작업에 참여했다. 여기에 작곡가 ‘마스터키’가 마스터링에 참여하며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소속사 관계자는 “러니가 노래 실력을 드러낼 기회가 적어 아쉬웠는데 이번 싱글을 시작으로 싱어송라이터로서 R&B 앨범을 꾸준히 발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러니는 작곡가로서도 더 활발한 활동을 할 것이며 유명 가수들의 곡 잡업에도 참여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러니의 첫 번째 싱글 ‘투 더 문’은 지난 1일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