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우도환, 카리스마X진심 오가는 열연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매드독' 방송 화면

/ 사진=KBS2 ‘매드독’ 방송 화면

매드독’ 우도환이 몰입감 넘치는 감정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1일 방송된 KBS2 수목극매드독’ (극본 김수진, 연출 황의경)에서는 김민준(우도환)이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원인이 보험금을 노린 형 김범준(김영훈)의 자살비행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당시 비행기에 함께 타고 있던 기장 신지웅(전배수)이 김범준이 마지막까지 조종간을 놓지 않으려 했다는 사실을 밝힌 것

이에 김민준은 분노를 억누르며 신지웅에게 “당신한테 거짓 증언시킨 놈 누구야라고 물었지만 알코올 중독으로 정신을 놓은 신지웅은 대답을 하지 못했다. “누구든 내가…”라며 말을 잇지 못하는 김민준에게서는 형에게 누명을 씌운 사람을 용서하지 않겠다는 결연함이 묻어나왔다.

이어 사건의 진실을 마주하고도 애써 슬픔을 숨기려는 그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장하리(류화영 분)가 형이 자살한 게 아니라는 데 사고 낸 게 아니라는데 너무 멀쩡하다”고 말하자 “그럼 통곡이라도 할까그럴 일 아니잖아요라고 태연히 답한 것.

김민준은 슬픔에 잠기는 대신 사망한 보험설계사 이미란(공상아)이 남긴 마지막 힌트 “태양생명보험증권 원본찾아라는 말을 좇아 태양생명을 찾아가며 본격적인 수사에 돌입했다. 박무신(장혁진)에게 태양생명에 있는 사고 관련 파일을 전부 넘기라고 요구하는가 하면 생명보험 34억에 가입해볼까한다며 차홍주(홍수현)를 도발하며 긴장감을 유발했다.

가족을 억울하게 잃고서도 가해자로 낙인찍혀 살아야 했던 지난 2년과 형에 대한 미안함세상에 혈육이 없다는 슬픔을 애써 억누르고 날카롭게 진실 찾기에 나선 김민준. 우도환은 휘몰아치는 전개 속에서도 흐트러지지 않는 감정선으로 열연을 펼치며 극의 흡인력을 상승시켰다.

태양생명에 대한 김민준의 도발로 더욱 흥미를 높이고 있는 ‘매드독’ 8회는 오늘(2오후 10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