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 정체 들킬 위기…’몰입도 UP’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내 남자의 비밀' / 사진=방송 캡처

‘내 남자의 비밀’ / 사진=방송 캡처

배우 송창의가 몰입도 높은 연기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에서 재벌 3세 강재욱과 흙수저의 표본 한지섭 두 인물을 오가는 1인 2역을 소화하고 있는 송창의가 가짜 삶을 살고 있는 사실이 발각될 일촉즉발 위기에 처하며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극 초반 위선애(이휘향)의 생일을 맞이해 한지섭과 강준채(윤주상), 약혼녀 진해림(박정아)이 한자리에 모인 가운데 한지섭의 아내 기서라(강세정)가 강재욱의 형 강인욱(김다현)의 심부름으로 위선애에게 꽃 배달을 하러 왔다.

자신의 뒤에서 들려오는 낯익은 목소리에 한지섭은 순간 멈칫했고, 혹시나 하고 돌아본 그곳엔 아내 기서라가 서 있었다. 한지섭은 아내가 자신을 본다면 한 치의 의심도 없이 자신을 알아볼 것이기 때문에 정체를 들키게 될까 전전긍긍했다. 한지섭은 당황과 떨림을 주체 못한 채 컵을 놓쳤고, 날카로운 소리에 기서라의 시선은 한지섭을 향하며 일촉즉발의 상황이 이어졌다.

기서라가 한지섭의 얼굴을 마주하기 일보직전, 지섭의 모든 상황을 알고 있는 위선애가 그녀를 내쫓으며 위기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도와줬다. 한지섭은 생각지 못한 위기에 당황했지만 이내 평정심을 되찾았다.

하지만 자신의 부재에 생계를 위해 심부름 일을 하는 아내를 보고 다가서지도 못하고 도움을 줄 수도 없는 한지섭의 심정은 비참했다. 몰래 숨겨놓았던 아내와 나눠 낀 실반지를 꺼내보며 “다시 일 시작했구나. 조금만 기다려줘 힘들어도 조금만 참고, 조금만 더 견뎌줘“라며 눈물을 흘리는 그의 모습은 심적인 고통을 체감케 했다.

담담하지만 애틋함이 담겨있는 송창의의 내레이션과 처연한 눈빛은 한지섭의 복잡한 심경을 담아낸 것은 물론 그가 처한 상황을 더욱 슬프게 만들며 보는 이들마저 안타깝게 했다.

이어 극 말미 한지섭에게 한차례 위기가 다시 찾아왔다. 샤워를 하고 나와 옷을 갈아입는 지섭을 본 인욱이 지섭의 등에 흉터가 없는 것을 보고 의심을 품기 시작했다. 과거 재욱의 등에 난 상처를 직접 치료해준 인욱이었기에 지섭의 흉터 없이 깨끗한 등은 의심을 살 수 밖에 없었을 터.

이에 강재욱 대신 거짓삶을 살아가는 한지섭의 정체가 밝혀질지 또 과연 그는 이러한 위기를 벗어날 수 있을지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처럼 송창의는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섬세한 내면연기와 자신만의 밀도 높은 표현력으로 한지섭의 다채로운 감정을 그려냈다. 또한 큰 비밀을 간직하고 있는 한지섭 캐릭터에 깊게 몰입해 극대화된 감정이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내 남자의 비밀’은 매주 평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