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6년간 공중전화로 연애…그녀의 정체는?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궁금한 이야기Y’ 6년간 전화통화로만 연애를 해 온 한 남자의 사연이 공개된다.

오는 3일 방송될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공중전화를 통해 들려오는 ‘그녀’의 목소리의 실체를 파헤쳐본다.

6년의 긴 연애를 해오며 ‘그녀’와 결혼까지 생각하고 있다는 상훈(가명, 41) 씨. 그런데 어쩐 일인지 상훈 씨의 어머니는 혼기가 꽉 찬 아들을 극구 만류하고 있다고 했다. 아들의 오랜 연인이 도무지 정체를 알 수 없는 ‘유령’ 같은 존재라는 이유다.

상훈 씨가 오랜 세월 애타게 사랑해 온 그녀의 이름은 ‘민보연’이라고 했다. 문제는 가족들이 그 여자를 한 번 만나자고 아무리 얘기해도 얼굴 한 번 볼 수가 없었다는 것이다.

게다가 알고 보니 상훈 씨조차 그녀를 직접 만난 건 6년 전 딱 한번뿐이라고 했다. 그녀가 병든 아버지와 장애가 있는 남동생을 타지역에서 홀로 돌보느라 이동이 어렵고 휴대전화도 없어 오로지 ‘공중전화’로만 연락해 왔다고 한다.

가족들은 상훈 씨가 ‘그녀’에게 병원비 명목으로 지난 6년 간 거의 매일 수십만 원의 현금을 건네 왔다고 했다. 의아한 것은 그 돈을 받아가는 사람은 따로 있다는 점이다.

상훈 씨에게 보연 씨를 소개시켜준, ‘이모’라 불리는 60세 전후의 여성이 있는데 바로 그녀가 거의 매일같이 공중전화로 연락을 해 그 돈을 받아간다는 것이다. 가족들이 아무리 말려도 상훈 씨는 빚을 내서라도 그녀에게 돈을 줘왔고, 그렇게 건넨 돈이 무려 1억 원에 달한다고 했다.

가족의 설득으로 상훈 씨는 3개월 전부터 공중전화로 걸려오는 보연 씨와 이모의 전화통화를 녹음해 왔다고 한다. 그 녹음 파일을 통해 두 여성의 목소리를 꼼꼼히 들어보면 민보연이라는 여자의 말투와 호흡이 몹시 부자연스럽게 느껴진다며 상훈 씨의 가족들은 의문을 제기했다.

두 여성의 목소리를 들어본 음성분석 전문가 또한 매우 특이한 점이 발견된다며 놀라워했다. 과연 보연 씨와 이모의 목소리에는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는 걸까?

그런데 통화녹음 중 이모와 보연 씨가 한 공중전화를 통해 상훈 씨와 번갈아 가며 통화를 한 상황이 발견됐다. 우리는 당시 그녀들이 전화를 걸어온 해당 공중전화의 위치를 파악해 통화 당시 시각에 찍힌 CCTV 화면을 확인해 보기로 했다. 그 결과 놀라운 장면이 포착됐다.

6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상훈 씨가 오직 목소리로만 사랑한 연인 민보연, 그리고 그녀의 병원비를 대신 받아간 이모. 이 두 여인의 정체는 무엇일까? 오는 3일 오후 8시55분 ‘궁금한 이야기Y’에서 그 목소리의 실체를 알아본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