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 묵직한 존재감… 긴장 유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KBS2 '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 / 사진제공=KBS

KBS2 ‘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 / 사진제공=KBS

 

KBS2 저녁 일일드라마내 남자의 비밀’의 강세정이 이야기의 긴장감과 재미를 모두 잡으며 여주인공으로서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지난 1일 방송된내 남자의 비밀’ 26회에서는 기서라(강세정)가 자신을 떠난 남편 한지섭(송창의)과 재회가 성사될 뻔한 상황에 놓여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유발했다.

기서라는 강인욱(김다현)의 꽃배달 의뢰를 받고 위선애(이휘향)의 집으로 찾아갔다. 그 순간 기서라는 유리잔이 깨지는 소리에 주방으로 발걸음을 옮겼고 떨리는 손으로 깨진 유리 조각을 줍고 있는 남자와 마주쳤다. 기서라는 그 남자가 자신이 그리워하는 한지섭인 줄 모른 채 조심하세요! 그러다 다치시겠어요라며 주의를 줬고 이에 그가 한지섭과 너무나도 닮은 목소리로 제가 해요라고 말하자 복잡미묘한 표정을 드러냈다.

이어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본 위선애는 누구에요? 누군데 여기 있어요?”라며 매서운 반응을 보였다. 날선 질문에 기서라는 꽃배달 왔다가 깨지는 소리에 저도 모르게 그만죄송합니다라며 사과를 건넸다. 하지만 위선애는 당장 나가라는 들려요? 재욱아, 아줌마한테 시키고 그만 나와라라고 날카롭게 말했고 기서라는 혼잣말로 재욱이? 목소리가 비슷하네라고 말하며 시청자에게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처럼 강세정은 휘몰아치는 전개 속에서 드라마의 흐름을 끌어 가고 있다. ‘기서라라는 맞춤 옷을 입은 것처럼 매회 안정적인 연기력과 섬세한 감정표현으로 존재감을 발휘하며 보는 이들을 드라마에 빠져들게 만들고 있는 것. 이에 앞으로 그녀가 이끌어나갈 전개에 대한 기대감 또한 상승하고 있다.

내 남자의 비밀은 운명의 굴레 속에서 휘몰아치는 네 남녀의 폭풍같은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금요일 오후 7 50분에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