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도록 기억할게요” 故 김주혁 오늘(2일) 발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故 배우 김주혁 / 사진=사진공동취재단

故 배우 김주혁 /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배우 고(故) 김주혁의 발인식이 2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진행된다.

이날 오전 10시 고인의 영결식 이후 발인식이 이어진다. 영결식 및 발인식에는 故 김주혁의 친형과 친지, 절친한 동료, 소속사 나무엑터스 임직원 등 가까운 이들만이 자리할 예정이다.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오후 4시20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영동대로의 한 아파트 정문 부근에서 자신의 벤츠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운전하던 중 그랜저 차량을 추돌한 후 인도로 돌진, 아파트 벽면에 부딪친 후 전도됐다.

이후 김씨가 탄 차량은 추돌사고 이후 옆 건물 계단 아래로 떨어져 전복된 채 곧바로 화재가 발생했다. 이후 인근 건대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오후 6시 30분 경 사망했다.

이튿날 31일 서울 아산병원에 빈소가 마련돼 소속사 식구인 유준상 문근영 신세경 지성 김지수 등과 배우 최불암 안성기 최민식 전도연 이경영 정진영 손현주 송중기 차승원 황정민 엄정화 손예진 이미연 한지민 권상우 조진웅 장근석 고수 이광수 류준열 차태현 김종민 김준호 데프콘 윤시윤등이 줄지어 빈소를 찾았다. 또 연인 이유영과 차태현은 빈소를 지키며 조문객을 맞이했다.

또 소속사 측은 1일 하루동안 일반인 조문객에게 빈소를 공개했고 오후 10시께 일반인 조문을 마무리했다.

장지는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로리에 위치한 가족 납골묘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