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 밤’ 강하늘 “탄탄한 스토리…앉은자리에서 단숨에 읽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제공=키위컴퍼니, 메가박스 플러스엠

/사진제공=키위컴퍼니, 메가박스 플러스엠

영화 ‘기억의 밤’(감독 장항준) 강하늘이 탄탄한 스토리에 감탄했다고 밝혔다.

‘기억의 밤’은 납치된 후 기억을 잃고 변해버린 형(김무열)과 그런 형의 흔적을 쫓다 자신의 기억조차 의심하게 되는 동생(강하늘)의 엇갈린 기억 속 살인사건의 진실을 담은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다.

‘기억의 밤’은 9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장항준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동시에 맡아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데뷔작 ‘라이터를 켜라’를 통해 기발한 발상과 탁월한 이야기꾼의 재능을 인정받았던 장 감독은 ‘귀신이 산다’ ‘끝가지 간다’ 각색, 드라마 ‘싸인’ 연출, MBC ‘무한도전’의 프로젝트 ‘무한상사-위기의 회사원 편’까지 연출하며 대중의 호평을 받고 있다.

장항준 감독과 꼭 한번 작업해 보고 싶었다는 강하늘은 “시나리오를 받고 앉은 자리에서 단숨에 다 읽었다. 탄탄한 스토리 덕분에 읽으면서도 다음 내용이 궁금할 정도로 재미있었다”라며 시나리오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출연을 결정했다는 김무열 역시 “시나리오를 보고 그 신들이 생생하게 그려졌다. 이 글 그대로 영상화된다면 훌륭한 작품이 나올 거라는 확신이 들었다”라며 작품을 선택한 계기가 시나리오에 있었음을 밝혔다.

‘기억의 밤’은 오는 29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