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이종석, 장기이식·부검 동시 진행 결정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캡쳐

/사진=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방송 캡쳐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종석이 장기이식과 부검을 동시에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1일 방송된 ‘당신이 잠든 사이에’에서는 장기이식과 부검이라는 갈림길에 놓인 검사 정재찬(이종석)이 결국 두 가지 모두를 선택하기로 결정했다.

새로운 ‘문태민 사건’이 공개됐다. 작가이자 교수인 태민은 제자 이환(문용석)이 출판기념회에서 자신의 만행을 고발하자 목을 조르고 엘리베이터 밑으로 추락하게 했다.

환은 뇌사상태가 됐고 태민은 유범을 찾아가 자신의 이야기를 새로운 소설인 척 들려주며 조언을 구했는데, 모든 것을 눈치 챈 유범은 “변호사와 그 주인공이 어떻게 작전을 짜느냐에 따라 무죄가 될 수도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태민은 ‘무죄’라는 단어에 거만하게 돌변했고 유범은 조소를 지으며 “당신 목숨 줄 이제 나한테 있어. 따라 해. ‘도와주세요, 이변호사님’”이라고 시키는 등 무서운 ‘진짜’ 얼굴을 드러냈다.

홍주와 우탁은 꿈을 꾸게 됐다. 홍주의 꿈에서 재찬은 범인을 잡기 위해 장기이식 대기자 일곱 명을 죽였고, 우탁의 꿈에서는 장기이식을 택해 일곱 명을 살렸으나 범인은 무죄로 풀려났다.

홍주는 어떻게든 재찬의 복귀를 막으며 도망치게 하려 했고, 재찬에게 호밀밭 데이트를 제안하며 둘 만의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재찬은 자신에게 어떠한 일이 일어나게 될 거라는 걸 알고 있었다. 홍주와 우탁의 대화를 들었기 때문이다.

부검을 하든 안 하든 자신이 검사 옷을 벗게 되는 결과를 받아 든 재찬은 홍주의 도망 계획에 적극적이었다. 하지만 홍주와 함께 바다로 떠나겠다 약속했던 재찬은 계속해서 일이 신경 쓰였고, 홍주 역시 그런 마음을 잘 안다는 듯 그의 복직을 막지 않았다.

재찬이 복귀하자 받게 된 것은 바로 장기기증 약속이 돼 있던 환의 검시서류였다. 검시 후 자신이 장기적출승인을 하면 모든 게 끝나는 사건이었다. 재찬은 보자마자 직감했고 환을 만나러 사무실을 나갔다.

그 때 재찬에게 우탁의 전화가 걸려왔다. 자신의 꿈속 태민이 신경 쓰였던 우탁은 그를 따라갔고 유치원생을 쫓던 태민을 폭행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그리고 태민이 쫓던 유치원생이 그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라는 사실도 알아냈다.

태민은 환을 엘리베이터로 밀어버릴 당시 그 자리에 있던 유치원 모자로 목격자를 추적했는데, 유치원생을 찾은 순간 우탁과 오경한(이유준)에게 잡힌 것이었다.

검시 중 이상함을 느낀 재찬은 장기적출승인을 하지 않은 채 한강지검으로 돌아왔다. 환이 술에 취해 사고로 다친 게 아니라 누군가 무력으로 밀어서 떨어뜨린 것 같다고 말했다. 그리고 유력한 용의자로 태민을 지목했다.

부장검사 박대영(이기영)은 “타살이 의심되면 부검을 해서 진실 규명 하는 게 맞는 거 아냐?”라고 말했으나 이지광(민성욱)은 장기이식 대기자 일곱 명의 목숨을 날리는 일이 될 수 있다며 분노했다. 신희민(고성희) 역시 지광의 말에 동의했다. 하지만 손우주(민혜선)의 생각은 달랐다. 그녀는 부검을 해야 된다며 재찬이 옳은 판단을 했다고 말했다.

우주의 선택은 슬프면서도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아들 찬호(고우림)가 바로 환의 신장을 이식 받을 대기자였기 때문이다. 지광은 찬호의 일을 알고 있었기에 재찬의 의견을 더욱 강하게 반대했던 것이었다.

그리고 우주의 선택을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었다. 우주는 부모로서 선택을 한 것이었다. 그녀는 “만약에 내가 그 조교 부모라면 남의 자식 살리기보다 내 아들이 어떻게 죽었는지 밝히고 싶을 거야. 일곱 명이든, 칠십 명이든. 남의 목숨 살리기 보다 내 아들 한을 풀어주는 게 우선일거야. 그래서 난 부검해야 된다고 생각해. 검사로서가 아니라 부모로서 그렇게 생각해”라고 고백하며 눈물을 쏟았다.

재찬은 마지막 기로에서 홍주의 말을 떠올렸다. 그리고 “뇌사자가 일주일을 못 버티고 심장사 하게 될 거야”라며 그 때 부검을 하라는 대영에게 “장기이식과 부검을 동시에 진행하면 안됩니까?”라고 제안했다.

재찬은 성공한 케이스들을 보여주며 장기쪽 손상이 아닌 머리쪽 손상, 목이 졸린 흔적이 있어 장기쪽 부검 없이 목과 머리쪽 부검만으로도 사인을 밝혀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결국 대영은 “밝혀낼 수 있을 것 같으면 안돼. 반드시 밝혀내야지”라며 재찬의 선택을 승인했고, 재찬은 “네! 반드시 밝혀내겠습니다”라며 확신에 찬 눈빛으로 힘주어 답했다. ‘나라면 일곱 명을 살리고 범인도 잡을 거야’라는 홍주의 말처럼 재찬이 두 가지 모두를 동시에 해낼 수 있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