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방’ 스쿱·살람, 첫 때밀이에 ‘실성’…”나를 죽여놨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내 방을 여행하는 낯선 이를 위한 안내서'의 방송 화면 캡쳐

SBS ‘내 방을 여행하는 낯선 이를 위한 안내서’의 방송 화면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내 방을 여행하는 낯선 이를 위한 안내서'(이하 내 방 안내서)에 출연한 스쿱과 살람이 한국식 스파인 사우나에 도전했다.

스쿱, 살람은 1일 방송된 ‘내 방 안내서’에서 집 주인 박나래의 추천으로 사우나를 찾았다. 이들은 탕에 들어가 목욕을 즐기더니 때도 밀었다.

먼저 도전한 스쿱은 간지러움에 웃음을 터뜨렸고, 또 아픔에 소리도 질렀다. 이어 살람은 간지러움에 실성한 것처럼 계속 웃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들은 “처음 사우나는 가봤지만 누가 내 몸을 씻어준 것은 처음”이라며 “여행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것이기에 신기했다”고 말했다. 이후 “좀 아팠지만 새로웠다”면서 “나를 죽여놨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