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임수정 “평소 문화 유산에 관심 많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차이나는 클라스'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차이나는 클라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임수정이 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기회가 될 때마다 문화유산을 둘러본다”고 말했다.

임수정의 ‘차이나는 클라스’ 출연은 유홍준 교수와의 친분으로 성사됐다. 임수정은 “2012년 모 라디오 프로그램에 일주일 동안 특별 DJ를 했다. 유홍준 교수가 쓴 답사기를 워낙 좋아해 게스트로 초청했고, 그때 인연을 맺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꾸준히 문화유산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다. 기회가 될 때 시간을 내서 문화유산을 둘러보는 걸 좋아한다”고 밝혔다.

방송인 홍진경, 오상진, 가수 딘 등은 “임수정을 처음 본다” “우리 출연료를 다 줄테니 고정 출연을 해달라” 등 감탄을 쏟아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