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 민우혁, 남다른 아내 사랑..“제사 준비도 한다”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KBS2 '살림하는 남자들'/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살림하는 남자들’/사진=방송 화면 캡처

뮤지컬 배우 민우혁이 남다른 아내 사랑으로 눈길을 끌었다.

민우혁, 이세미 부부는 1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에서 증조부의 제사 준비를 위해 일찍 퇴근하기로 약속했다.

작업실에서 KBS2 ‘불후의 명곡’에서 부를 곡을 편곡 중이던 민우혁은 아내에게 “일이 늦게 끝날 것 같다. 먼저 가라”고 연락을 받았다.

민우혁은 “걱정하지 마라. 내가 먼저 가서 일을 하고 있겠다”며 아내를 안심시켰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는 “눈치 보일 수 있는 상황이다. 내가 먼저 가서 일을 좀 해야 세미가 덜 미안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