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만에 돌아온 ‘거울공주 평강이야기’, 오는 3일 개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거울공주 평강이야기' 포스터 / 사진제공=공연배달서비스 간다

뮤지컬 ‘거울공주 평강이야기’ 포스터 / 사진제공=공연배달서비스 간다

2004년 성공적인 초연을 시작으로 미국, 중국, 런던에 이르며 창작 작품의 세계 진출 가능성을 보여준 뮤지컬 ‘거울공주 평강이야기’가 오는 3일 4년 만에 대학로 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개막한다.

‘거울공주 평강이야기’는 설화 ‘바보온달과 평강공주’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어졌다. 그러나 공주를 꿈꾸는 평강공주의 시녀 연이와 동굴에 사는 야생소년을 주인공으로 세워 ‘바보온달’도 ‘평강공주’도 등장하지 않는 색다른 이야기를 들려준다.

설화를 바탕으로 한 뮤지컬이지만 어린이들만을 위한 공연은 아니다. 극 중 동굴, 숲 속과 같은 무대 배경은 물론 동굴의 메아리, 물방울 떨어지는 소리 등의 음향효과까지 모두 배우들의 몸과 목소리만으로 구현해 공연의 예술성을 높이고 야생 소년이라는 인물을 등장시켜 판타지도 충족시킨다.

‘거울공주 평강이야기’는 초연부터 신선하고 독특한 형식의 창작 뮤지컬로 주목받았다. 올해는 예술경영지원센터의 지원 사업을 통해 이번 해 70주년을 맞이한 영국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 참가하며 세계 진출에 대한 가능성을 시사했다. 4년 만에 다시 대학로로 돌아온 이번 공연은 이전보다 더 풍성해진 소리와 군무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오는 3일부터 19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