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정연 “정형돈, 녹화 전 이모티콘 하나 보내” 쇼윈도 친분 폭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화면 캡쳐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화면 캡쳐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 출연한 트와이스가 정형돈과의 ‘쇼윈도 친분’을 폭로했다.

1일 방송된 ‘주간아이돌’에는 신곡 ‘라이키(LIKEY)’로 돌아온 트와이스가 출연했다. 정형돈은 녹화가 시작되자마자 트와이스와의 친분을 자랑했다.

데프콘은 트와이스에게 “정형돈의 연락처를 갖고 있는 사람은 손을 들어달라”고 물었다. 이에 손을 든 사람은 나연과 정연뿐이었다. 데프콘은 이어 “정형돈과 연락을 일주일에 얼마나 하냐”고 물었다.

정연은 “연락하지 않는다. 녹화 전에 정형돈이 이모티콘을 하나 보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