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소드’ 개봉 전부터 핫한 이유는? 영화계 新팬덤 문화 형성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영화 '메소드'

영화 ‘메소드’

영화 ‘메소드'(감독 방은진)가 개봉 전부터 팬덤 ‘메소더’의 응원에 힘입어 화제가 되고 있다.

‘메소드’는 배우 재하(박성웅)과 아이돌스타 영우(오승훈)이 최고의 연극 무대를 위해 서로에게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성웅, 윤승아, 오승훈이라는 신선한 조합으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됐으며 CGV 아트하우스 예매율 1위에 올라 화제성을 입증했다.

특히 개봉전임에도 SNS를 기반으로 ‘메소드’를 응원하는 팬덤 ‘메소더’의 활동이 눈길을 끈다. ‘메소더’는 영화의 새로운 이미지와 영상 등을 자발적으로 공유하고 확산하는 것은 물론 명장면과 명대사를 분석하는 등 서로 의견을 공유하고 있다. 또한 ‘메소드’에 대한 홍보 콘텐츠를 직접 만들어 팬덤을 키우고 2차 창작을 통해 영화를 응원하고 있다.

영화 ‘아가씨’의 팬덤 ‘아갤러’, ‘아수라’의 ‘아수리언’, ‘불한당’의 ‘불한당원’등 최근 영화계의 새로운 팬덤 문화가 주목을 받고 있다. ‘메소드’ 역시 팬덤의 지지가 흥행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메소드’는 오는 11월 2일 개봉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