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 어머니 이일화 진실 알고 오열…전광렬에 선전포고까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 제공=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캡쳐

사진 제공=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캡쳐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의 정려원이 극 중 어머니로 나오는 이일화가 성 고문 사건의 피해자임을 알게 돼 눈물을 흘렸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마녀의 법정’에서 마이듬(정려원)과 여진욱(윤현민)은 곽영실(이일화) 실종사건의 진실과 여고생 성매매 사건의 피의자 공수아(박소영)의 죽음에 충격을 받았다.

이듬은 20년 동안 조갑수(전광렬)의 뒤를 쫓던 민지숙 부장(김여진)을 통해 실종됐던 엄마 영실이 과거 성 고문 사건의 피해자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녀는 자신의 엄마가 잔인한 성범죄 사건의 피해자라는 사실을 믿을 수 없었다. 홀로 고통을 참아냈을 엄마 생각에 결국 참지 못하고 화장실에 주저앉아 눈물을 쏟았다.

진실을 알게 된 이듬은 갑수를 만나기 위해 형제로펌 옥상에 올라가 “조갑수 불러와!”라며 난동을 부렸다. 소란을 듣고 온 갑수에게 이듬은 성 고문 사건과 실종 사건을 들이대며 진실을 요구했다. 하지만 갑수는 도리어 뻔뻔하게 이듬을 협박했다. 이듬은 그의 반응을 예상했다는 듯 “조만간 증거 갖고 영장 쳐서 잡으러 갈 테니 기다리세요. 조갑수씨!”라며 선전포고를 했다.

진욱 역시 혼란에 빠지기는 마찬가지였다. 엄마 고재숙(전미선)이 영실의 실종에 대해 무언가 숨기고 있다는 의심이 확신으로 바뀐 것. 그는 이듬의 엄마일지도 모르는 과거 정신병원의 환자 ‘김미정’에 대해 재숙이 끝까지 모른 척하는 것도 모자라, 백상호 실장(허성태 분)에 대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고 고통스러워했다.

이처럼 이듬과 진욱이 불편한 진실을 마주해 상처를 얻은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갑수가 이듬의 선전포고에도 그녀의 몰카를 유출하며 또 다른 악행을 저지르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분노를 자극했다.

여기에 방송 말미에서는 이듬과 진욱이 수사 중이던 ‘여고생 성매매 사건’의 피의자 공수아(박소영)가 실종 이후 시신으로 발견돼 충격을 안겼다.

실종 전 수아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었다. 포주인 장어(김기무 분)의 호출을 받고 성치 않은 몸을 이끌고 또다시 성매매 현장으로 나갔고 그 현장에는 조갑수의 조카이자 형제로펌의 막내아들 안태규(백철민 분)와 백 실장의 동생 백민호(김권 분)가 있었다. 이후 수아는 ‘형제호텔, K’라는 메시지만을 남긴 채 실종됐고 이듬과 진욱은 이를 단서 삼아 수사를 시작했다. 그 과정에서 두 사람은 장어의 뒷덜미를 잡아 민호의 신분증을 증거로 입수하고 그를 추궁했다. 민호는 모르쇠로 일관했고 사건 당일 조용한 형제로펌에서 야근을 했다고 진술해 이듬에게 덜미를 잡혔다. 사건이 벌어진 시각 이듬이 형제로펌 옥상에서 소동을 벌이고 있었기에 조용하지 않았던 것.

이듬과 진욱이 민호 의 행적에 대해 의심을 갖고 있는 상황에서 수아의 시신이 발견돼 두 사람을 좌절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시신 주변에서 민호의 신분증이 발견됨과 동시에 백실장이 갑수에게 동생을 도와달라고 요청해 ‘여고생 성매매 사건’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게 될지 기대가 쏠린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