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윤현민, 지상파 첫 주연작에서 ‘인생 캐릭터’ 만나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의 윤현민/제공=제이에스픽처스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의 윤현민/제공=제이에스픽처스

배우 윤현민이 지상파 첫 주연 작품인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을 통해 호평을 얻고 있다.

윤현민은 ‘마녀의 법정’에서 정신과 의사 출신의 초임 검사 여진욱 역을 맡았다. 정의롭고 다정한 것은 물론 올바른 인성에 훈훈한 외모까지 갖춘 캐릭터. 비현실적인 인물이지만 윤현민 특유의 연기력과 표현력으로 현실감을 입었다.

그에게 ‘마녀의 법정’은 지상파 미니시리즈 첫 주연 작품이기도 하다. 전작을 통해서도 안정적 연기력과 화제성을 검증받은 바 있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극을 이끌어가는 무게감과 내공까지 더해졌다는 평이다.

특히 극 중 이듬(정려원)과의 일과 애정을 넘나드는 관계가 드러날수록 윤현민의 진가가 드러났다. 그는 상처받은 이듬의 마음을 한 걸음 떨어져서 보듬어야만 하는 복잡한 속내를 그리는 중이다. 이처럼 무심한 듯 다정하게 대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안기고 있다.

윤현민의 소속사 제이에스픽처스는 “윤현민 역시 여진욱이라는 캐릭터에 완전히 빠져 있는 상태”라며 “진욱과 이듬의 어머니 간 악연의 이야기가 풀어질수록 더 깊은 감정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