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주혁 빈소, 일반인 개방..눈물의 애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故 배우 김주혁 / 사진=사진공동취재단

故 배우 김주혁 /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배우 고(故) 김주혁의 빈소가 팬들에게도 개방됐다.

1일 고인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관계자는 “일반 조문객들을 받기 위해서 분향소를 마련하려고 했으나 상황이 여의치 않아 빈소에서 조문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김주혁의 빈소는 지인과 동료 연예인들 외에도 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조문을 마친 팬들은 눈물을 쏟아내며 고인을 애도했다.

지난달 31일 서울아산병원에 고인의 빈소가 마련됐다. 이유영·고두심·최민식·김지수·류준열·손현주·유재석·하하·송지효·김제동·차태현·윤시윤·데프콘·김종민 등이 빈소를 다녀갔다.

김주혁은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삼성동 한 도로에서 자신의 운전하던 승용차가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발인은 오는 2일 오전이며 고인의 유해는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로리 가족 납골묘에 안치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