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초희, 시청자 녹였다..’매력 부자’ 등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화면 캡처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에 출연하는 배우 이초희가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이초희는 극중 현수(서현진)의 후배 황보 경 역을 맡았다. 김준하(지일주)와 티격태격하면서도 묘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현수를 잘 따르는 의리녀다. 이초희의 사랑스러운 매력이 돋보인 장면을 꼽아봤다.

◆ “묘하게 찌릿찌릿”

앞선 방송에서 경, 준하, 현수는 드라마 ‘착한스프’ 기획 회의를 시작했다. 현수는 준하에게 어째서 자신과 ‘착한스프’를 하고 싶어 하는지 물었고, 준하는 “여기(작업실)에 오는 게 좋다”고 답했다.

현수는 빠른 눈치로 경, 준하 사이의 묘한 기류를 알아챘다. 경은 준하와의 사이를 의심하는 현수의 말에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만나면 다투기만 하지만 어느새 서로에게 묘한 감정을 느끼는 경과 준하에게 시청자들은 응원을 보냈다.

◆ “언니가 하면 나도”

현수는 본격적으로 작품에 들어가기 전 체력을 키워놓기 위해 경과 더불어 조깅에 나섰다. 하지만 운동과는 거리가 먼 경은 금세 지쳤다. 현수는 그런 경에게 힘을 불어넣었고, 넘치는 생기로 먼저 앞서 뛰어나갔다.

그런 현수를 보고 다시 에너지를 얻은 경은 “언니가 하면 나도 한다”면서 현수의 뒤를 쫓았다. 그간 현수가 가는 곳이 어디든, 무엇을 하든 함께 하며 ‘현수 껌딱지’로 활약한 이초희의 장점을 보여주는 장면으로 꼽힌다. 귀여운 마음과 따뜻함이 묻어났다.

◆ 사랑스러운 ‘밀당녀’

경과 현수는 준하의 치밀한 계획 아래 정우의 별장으로 모여 ‘착한스프’ 기획 회의를 핑계로 한 단합의 자리를 가졌다. 거짓말로 자신과 현수를 정우의 별장으로 부른 준하의 행동에 화가 난 경은 밖으로 나갔고, 준하는 경을 뒤쫓았다.

그리고 준하는 경에게 “내가 좋아하는 거 알면서 왜 모른 척 하느냐”고 고백했다. 경은 깜짝 놀라더니 이내 “작가 되기 전까지는 아무도 안 사귈 것”이라고 거절했다. 거절의 의사였으나 준하의 고백에 기뻐하는 경의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져 시청자들마저 웃음 짓게 했다.

◆ “여자로 변신”

준하는 현수와 경이 있는 작업실을 마치 자기 집인 듯 와서 라면을 끓여먹었다. 늘 경이 끓여주던 라면을 얻어먹기만 했던 준하는 이날만큼은 자고 있는 경을 대신해서 직접 라면을 끓였다.

뒤늦게 잠에서 깬 경에게 “라면 먹을래요?”라고 물었고 경은 갑자기 새초롬한 표정을 짓더니 “굿스프 취재 간다. 거기 가면 잘생긴 셰프님들이 맛있는 거 해 준다”며 은근슬쩍 준하의 질투심을 유발했다. 새침하고 도도한 경의 말투와 표정에서도 이초희만의 사랑스러움이 묻어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