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방 안내서’ 박신양X김정은 재회…박나래 좌충우돌 LA 적응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내 방 안내서' / 사진제공=SBS

‘내 방 안내서’ / 사진제공=SBS

‘내 방 안내서’ 박신양, 박나래의 좌충우돌 SWAP 체험기가 계속된다.

1일 방송되는 SBS ‘내 방 안내서’ 3회에서는 스페인에서 본격적인 SWAP 체험을 시작한 박신양과 LA에 완벽하게 적응한 박나래의 모습이 공개된다.

스페인 예술가인 프란세스카 로피스의 삶 속으로 떠난 박신양은 그녀의 집에서 청소도 하고 요리도 해먹으며 평범한 일상을 즐겼다. 그러던 중 한국에서 반가운 전화가 걸려왔다. 전화의 주인공은 방을 바꿔서 생활하고 있는 프란세스카와 특급 도우미로 맹활약 중인 김정은이었다. 특히 김정은은 “오빠도 너무 좋아요!”라는 고백 멘트를 전하는 등 오랜만의 재회에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두 사람의 영상통화에서 무슨 이야기가 오고 갔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김정은은 프란세스카와 박신양의 작업실에 방문했다.  프란세스카에게 한국의 ‘소맥’ (폭탄주)을 알려줬고, 그 비법과 생전 처음 접하는 모습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여기에 LA 생활을 만끽하고 있는 자칭 미녀 개그우먼 박나래의 좌충우돌 현지 적응기도 펼쳐진다. 스쿱&살람의 집을 자신의 집처럼 장악하며 종횡무진하던 박나래는 출출해진 배를 채우기 위해 피자가게에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의사소통이 되질 않아 계속해서 서로 다른 이야기만 했고, 통화는 30분이 넘게 이어졌다.

떠나기 전 부터 LA 미용실을 가고 싶다고 밝혔던 박나래는 현지 느낌이 물씬 나는 스쿱의 단골 미용실을 방문했다. 헐리우드 스타일을 꿈꾸던 것도 잠시, “내가 생각한 곳은 이런 곳이 아닌데”라며 멘붕에 빠졌다. LA 미용실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방을 바꾼 상대의 삶에 본격적으로 빠져들게 된 박신양과 프란세스카, 박나래와 스쿱&살람의 모습은 1일 오후 11시 10분, SBS ‘내 방 안내서’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끝.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