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냐X블랙나인X민우혁, ‘평창 G-100 특집’에서 환상 무대 예고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소냐 / 사진제공=클라이맥스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소냐 / 사진제공=클라이맥스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소냐가 래퍼 블랙나인, 뮤지컬 배우 민우혁과 함께 ‘KBS 평창 G-100’ 특집 무대를 시작한다.

소냐의 소속사 클라이맥스는 “소냐가 ‘평창올림픽 G-100’ 특집 녹화 방송에 블랙나인, 민우혁과 함께 ‘We are the world’를 부르며 오프닝 무대를 선보인다”가 밝혔다. 녹화는 1일이다.

또 송유진, 인순이, 신현희와김루트, 뉴이스트 W, 레드벨벳, 비투비, 거미, 케이윌 등 대세 가수들과 함께 국악인 김영임 등 다양한 아티스트가 축하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클라이맥스는 “소냐가 새로운 앨범을 작업하고 있는 것은 물론 각종 방송, 행사에 출연하며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완성도 높은 앨범으로 대중에게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소냐는 1999년 1집 앨범 ‘SONYA ALL BEST’로 데뷔해 탄탄한 보컬 실력으로 인정 받은 가수다. 뮤지컬 분야에서도 두각을 드러내며 활동 중이다.

서울시청 앞에서 펼쳐지는 ‘KBS 평창 G-100 특집’ 축하 무대는 오는 2일 오후 2시 50분부터 KBS1를 통해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