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허성태, 평정심 잃었다…무너진 ‘포커페이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KBS2 '마녀의 법정 '허성태 / 사진=방송화면

KBS2 ‘마녀의 법정 ‘허성태 / 사진=방송화면

KBS2 월화드라마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 속 허성태가 흔들리기 시작했다어떤 상황에서도 냉정함을 유지했던 그가 하나 뿐인 동생을 살리기 위해 평정심을 잃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낸 것이다.

지난달 31일 방송된마녀의 법정에서는 공수아(박소영) 살인사건에 휘말린 민호(김권)를 위해 동분서주하는 상호(허성태)의 모습이 담겼다

사건 현장 CCTV를 통해 민호가 태규(백철민)와 함께였음을 확인한 상호는 민호가 그를 도와 사체까지 유기했음을 알고 큰 충격에 빠졌다. 또 민호의 행방을 쫓던 도중 윤경(김민서)이 사건 장소에 대해 언급하자 “말 조심하시죠. 지난 번 1억이 비밀유지까지 포함된 비용인 걸 벌써 잊으셨습니까?”라며 협박을 하다가도 연락이 닿지 않는 동생에 전화기만 바라보며 감정변화를 이어갔다.

극 말미에는 매회 무표정으로 일관하던 상호가 조갑수(전광렬) 앞에서 무릎을 꿇고 울부짖으며 동생을 살려달라고 애원하는 등 절절한 형제애를 표현한 장면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

더불어 여진욱(윤현민) CCTV 증거와 각종 정황을 통해 이듬(정려원)의 모친 실종에 재숙(전미선)과 조갑수가 연계됐다는 것을 의심하며 또 한 번의 변화를 예고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