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적십자사 홍보대사’ 임태경·최정원, ‘레드크로스갈라’ 참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대한적십자사 홍보대사 배우 임태경(왼쪽), 최정원 /

사진=대한적십자사 홍보대사 배우 임태경(왼쪽), 최정원 /

뮤지컬 배우 임태경, 최정원이 대한적십자사 창립 112주년 기념 ‘레드크로스갈라’ 행사에 홍보대사로 무대에 오른다.

오는 3일 그랜드하얏트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대한적십자사 창립 112주년을 맞아 열리는 ‘레드크로스갈라’는 창립 110주년이 되던 2015년부터 시작된 대한적십자사의 대표적인 모금행사이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한 투자’라는 슬로건으로 이른둥이와 국내 체류 난민 지원을 위한 10억 원 모금행사가 진행 중인 올해, 급속하게 진행되는 고령화 저출산 문제에 선도적 대응을 위해 대한적십자사는 이른둥이 가정과 국내 이주민에 주목하고 있다.

현재 출생아 10명 중 1명은 이른둥이이다. 이른둥이는 출생 후 1, 2년을 집중 치료를 받으면 건강한 성인으로 성장하지만 치료를 받지 못하면 평생 장애를 가지고 살아야 한다. 태어난 아이들을 건강하게 성장시키는 것은 저출산 문제의 또 하나의 해결 방안이며 미래사회의 건강한 투자인 것이다.

이번 행사는 대한적십자사의 홍보대사인 뮤지컬 황태자 임태경과 뮤지컬 1세대 디바 최정원의 갈라 콘서트와 자선경매 등 다채로운 문화 행사가 열린다.

매년 20여 개국의 대사들과 국내 사회지도층 450여 명이 참여하며 모금 규모 면이나 참여 인원에 국제적인 행사로 자리 잡은 ‘레드크로스갈라’ 행사는 2015년 첫해 7억 6000여만 원, 2016년 두 번째 해는 13억 2000만 원을 모금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