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박병은, 이 시대의 진정한 로맨틱가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박병은 / 사진제공=tvN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박병은 / 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속 박병은이 진정한 로맨틱가이로 거듭났다.

박병은은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우수지(이솜)를 향한 순애보를 보여주는 마상구 역을 맡았다지난달 31일 방송에서 마상구는 꿈에 그리던 해외 지사 투자건을 따냈지만 투자자가 수지를 성희롱하자 참지 못하고 욕설을 퍼부었다결국 중요한 투자는 물거품이 됐고, 걱정하는 수지에게 좋아하는 마음을 고백했다.

다음 날 상구는 수지와 저녁을 먹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했다수지의 퇴근을 기다린 상구는 장미꽃을 건네며 “오늘부터 1일이니까 오늘은 한 송이만이라며 웃었다. 그러나  수지는 차갑게 돌변해회사 팔고 오면 연애해주겠다”고 받아쳤다.

박병은은 이솜만을 바라보는 로맨틱가이로 변신해 보는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또 상처 받고 슬퍼하는 모습을 사실적으로 표현하며 캐릭터의 감정을 전달함과 동시에 공감도 이끌어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